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크리스천요금제
사이드배너1
  • 굿티비 노아 소년 소녀 합창단 단원모집
  • 문화예술단
  • good카드 자세히보기
  • 디라이브
  • 데일리굿뉴스
  • USI신학교
설교방송설교방송1설교방송2설교방송3
뉴스

백제불교의 최초도래지 전남 영광은 역사적으로 불교 기반이 강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 천주교순교자기념관도 자리하고 있어 천주교의 영향력도 상당하다. 바로 이곳에, 영적 불모지라 할 수 있는 이곳에서 하루하루 치열한 영적 전투를 벌이는 교회가 있다. GOODTV 선교방송교회 영광한소망교회(담임 김동술 목사)가 그 주인공. 김동술 목사는 10평 남짓한 컨테이너 안에서 예배를 드리며 잃어버린 영혼을 향한 하나님의 역사를 기대하고 있다. 묵묵히 섬기니 주민들도 마음 열어 영광한소망교회가 자리하고 있는 마을의 주민 대부분은 70~80대 고령층으로 천주교가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불교인도 상당수가 있다. 이에 비해 기독교인은 1~2명에 불과하다. 70세가 넘도록 교회에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는 이들도 많다. 김동술 목사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자들이 머무는 이곳을 선교지라 여기고, 낮은 자로 오신 예수님처럼 이들을 섬기며 복음의 씨앗을 심고 있다. "고된 농사일로 녹초가 된 어르신들을 찾아가 찰밥이나 반찬을 드리거나, 아파서 누우신 분께는 죽을 끓여다 드리기도 했어요. 그랬더니 '4km 인근에 사는 딸보다 더 낫다'며 딸로 삼고 싶다고 하시더라고요." 김 목사의 사모인 김정은 협동목사는 고령의 나이에 어디 의지할 곳도 없이 삶의 무게를 견뎌내는 마을 주민들이 안타깝기만 하다. "이 지역에서 재배한 고추나 양파, 오디를 광주 시내의 교회나 학교에 공급할 수 있도록 판로를 열어주거나, 주민들이 병원이나 복지회관을 갈 때 교회 차량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해주기도 했어요." 자녀들과 떨어져 사는 어르신을 위한 점심 식사 제공도 빠짐없이 해온 사역이다. 한 주민은 친자식처럼 다가와 식사를 대접한 김 목사에게 "이 지역 사람이 다 천주교를 믿지만 나는 아무 것도 믿지 않는다"며 "앞으로 남편과 교회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예배당은 상하수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이웃집에서 물을 끌어 쓰는 형편이다ⓒ데일리굿뉴스 예배당 철거되는 아픔 겪기도…"하나님의 역사 기대해" 현재 교회는 컨테이너 박스로 세워져 있다. 처음 이 교회를 방문하면 이게 예배당인가 싶을 정도다. 한때 영광군청에 민원이 제기돼 예배당이 철거되기도 했다. 김 목사는 3개월 이상 군청과 설계사무소를 다니며 백방으로 수소문한 끝에 공사 허가를 받았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부지가 진입로를 확보하지 못한 '맹지'에 속해 공사를 할 수가 없는 상황이다. 이럴 경우에는 건축법 상으로 주변 토지의 소유주에게 도로사용승낙서를 받아야만 공사가 가능하다. 김 목사는 "이조차도 마을주민의 방해로 서류 수령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해결할 길이 없어 속이 타들어간다"고 호소했다. 그런데다가 건물 내에는 수도시설과 화장실 등 상하수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이웃집에서 물을 끌어 쓰고 있는 형편이다. 하지만 그 어떤 난관도 목회자의 거룩한 사명을 꺾지는 못하는 듯하다. 영적 불모지와 같은 이곳에서 하나님이 이끌어 나갈 구원의 역사를 기대하기 때문이다. 김 목사는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는 성경 말씀을 붙들고 있다"며 "평생 한번도 교회에 오지 못한 이들이 구주를 영접할 날을 손꼽아 기다린다"고 말했다. 김 목사의 비전은 이곳에 나라를 위하고 한국교회를 위해 기도하는 수양관(기도원)을 짓는 것이다. 또한 복지관을 지어 청소년들이 하나님을 만나는 수련회 장소가 되고, 은퇴목사나 노년의 성도들이 편히 쉴 수 있는 안식처가 되길 소망하고 있다. (후원 문의 : 영광한소망교회 김정은 목사 : 061-356-6907, 010-7743-6909)

캄보디아의 아동성매매 실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난 때문에 부모의 강요로 성매매에 내몰리는 아이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CNN에 따르면 13살 소녀 세팍은 어머니의 강요로 성매매를 한 뒤 병원에 입원했다. 세팍은"나는 호텔로 끌려갔고 하루 종일 강간 당했다. 3일 뒤 병원으로 실려 간 후 겨우 집에 돌아갈 수 있었다"며 "어떻게 엄마가 날 팔아넘길 생각을 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그곳에서 나 같은 사람을 여럿 봤다"고 증언했다. 어머니 앤은 병원에서 온 딸을 다시 성매매 업소에 보내 돈을 벌어올 것을 강요했다. 세팍은 다시 성매매 업소로 끌려갔지만, 앤은 약속했던 800불을 받지 못했다. 앤은 CNN과 인터뷰에서 "가족이 진 빚을 갚기 위해서 딸을 800불에 팔았다. 당시 다른 대안이 없었다. 돈보다 더 큰 문제는 없었다. 다른 사람들도 성매매를 곧잘 하는 걸 봤다. 이럴 줄 알았다면 절대 딸을 팔지 않았을 것"이라며 후회했다. 또 다른 익명의 여성도 14살 때 성매매 업소에 강제로 끌려갔다. 그는 "제가 가장 먼저 한 것은 의사에게 진찰을 받고 2번의 피검사를 진행 한 후 남성과 성관계를 맺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는 한 번만 일하면 집안의 모든 빚을 탕감할 수 있다. 일을 마치면 집으로 돌아올 수 있다고 날 설득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 여성은 기독 NGO 아가페인터내셔널미션(AIM)이 구출하기 전까지 성매매 업소에서 감옥에 갇힌 것처럼 살아야 했다. 토아 역시 14살 때 성매매 업소에서 일을 시작했다. 그의 어머니는 돈을 벌 기회가 생겼다며 재촉하는 어머니의 말에 아무것도 모르고 일을 시작했다. 그녀 역시 의사의 검진을 받고 호텔로 끌려갔다. 3일 동안의 성매매가 끝나고 집에 돌아온 후 2주 뒤, 업소에선 다시 토아를 찾았다. 토아는 "가기 싫다고 말했지만, 어머니는 가서 돈을 벌어올 것을 강요했다. 저는 손목을 그어 자살까지 기도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어머니는 딸에게 성매매로 돈을 벌어 빚을 갚자고 설득했다고 한다. 토아는 "가족을 위해서 착한 딸이 되고 싶었다. 그날 호텔에 간 후 20일 동안 머물며 여러 남성들과 성관계를 했다"고 전했다. 세팍을 비롯해 성매매 업소에서 구출된 소녀들은 아가페인터내셔널미션에서 팔찌와 옷을 만들면서 매춘에 뛰어든 다른 피해자들을 돕고 있다. 기독 NGO 아가페인터내셔널미션(AIM) 대표 브루스터 목사는 "AIM이 지금까지 구출해 낸 아동만 700명이 넘는다"며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떨어진 세이팍 지역에서 성 밀매가 많이 발생한다."고 전했다. ▲아동성매매가 빈번히 발생하는 세이팍(Svay pak) 지역. ⓒ데일리굿뉴스 이어 "그 마을에 사는 가족들은 하루에 1달러 조차 벌지 못하고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살아간다. 서로 손을 붙잡고 뛰어 놀아야 할 아이들인데 가난에서 살아남는 방법만 배우고 살고 있다. 이들은 지옥에서 사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세팍은 "예전에 비하면 많이 안정을 되찾았다. 나는 다른 사람들도 나와 같이 평범한 일을 하면서 지냈으면 좋겠다. 내가 인터뷰에 응하며 세상에 알리는 이유는 나처럼 피해 당하는 사람들이 줄었으면 하는 바람에서다"라고 말했다.

목회정보
온라인성경찬송
성경 읽기
성경 읽기
온라인 찬송
온라인 찬송
성경 사전
성경 사전
성경 타자
성경 타자
서비스소개
다번역성경찬송
뉴스미션
iptv cabletv
스마트티비
방송참여및광고문의
협력단체
"한국교회 새롭게 할 선한 사역자 양성에 힘 모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