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아이콘입니다

추천클립영상

시청안내타이틀입니다
다번역성경찬송배너
미디어선교천사배너

데일리굿뉴스

전 세계를 누빈 선교사의 신앙고백 <로드 온더 로드>관련 이미지 입니다.

전 세계를 누빈 선교사의 신앙고백 <로드 온더 로드>

"여행을 통해 나는 누군가와 같을 수 없고, 같아서도 안 된다는 것을 배웠다. 주님은 내가 온전히 나이기를 바라신다." 45개국을 여행해 온 서종현 선교사의 신앙고백이다. 그는 22개국을 선정해 각 여행지에서 깨달은 하나님의 섭리를 책 <로드 온더 로드>에 담았다. 서 선교사의 첫번째 여행 묵상집이다.    ▲17일 서울 충무로역 부근에서 서종현 선교사의 <로드 온더 로드> 책간담회가 열렸다.ⓒ데일리굿뉴스 창조주 하나님을 아는 것, 나를 아는 것  <로드 온더 로드>에 담긴 그의 여행이야기는 선교적 가치에 기반해 있다. 단순한 관광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힙합뮤지션이기도 한 서종현 선교사는 평소 영감을 얻고자 메모를 습관화 해 왔다. 이번 묵상집 역시 볼리비아, 파키스탄, 인도, 페루 등 20대 후반부터 지금까지 9년 간 여행을 통해 하나님을 묵상한 것을 기록했다.   저자는 17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책이 특별히 청소년·청년들에게 신앙적 도전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나는 누구인가' 고민하는 누군가에게 '주는 누구신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싶다"면서 "자신이 누구인지 알기 위해서는 하나님을 알아야 한다. 이 여행은 나를 찾는 여행이 아니라 창조주 하나님을 찾는 여행이었다"라고 밝혔다.   책의 구성 역시 여행기가 아닌 묵상집이라는 점에 중점을 두고 있다. 세 파트로 구분된 책은 한 파트 당 7~8개국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파트 1에서는 서 선교사가 "아! 이것이 복음이구나!"라는 깨달음을 얻었던 여행지 이야기로 구성됐다. 파트 2는 여행 중 떠오른 신앙적인 질문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펼친다. 마지막 파트에서는 여행지에서 만난 누군가로부터 영향을 받은 이야기를 소개하고 있다.    서 선교사가 이처럼 많은 나라를 여행한 이유는 창조주 하나님의 창조력이 견딜 수 없을 만큼 궁금했기 때문이다.   그는 "힙합음악을 하던 내가 선교사가 되겠다고 했을 때 주변으로부터 '선교사가 찢어진 청바지를 입는 것은 곤란하다' 혹은 '선교사가 되려면 머리스타일을 바꿔야 한다'는 등 목사라는 고착화된 이미지를 강요 받는 것에 물음표가 생겼다"고 전했다. 문화선교사역자로서 하나님이 만드신 세상은 정말 다 똑같은 모습인 것인지 아닌지 눈으로 직접 보면서 체험하고 싶었던 것이다.   저자는 이 책을 쓰면서 영혼을 바라보는 시각이 넓어졌음을 고백했다. 소년원 출신 아이들과 미혼모 등 소외된 청소년을 위한 교회를 개척하고 사역해 온 그는 "소년원 아이들뿐 아니라 모든 영혼은 아프고 하나님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모든 영혼을 폭넓게 이해하려고 하는 마음이 든다"라고 전했다.   한편 서 선교사는 '미스터 탁'이라는 이름으로 지난 2008년 '주님과 나'를 발매했다. 이를 포함한 힙합찬양 정규앨범 4장을 발표했다 한국교회 역사상 최초 힙합찬양을 전문으로 제작하는 주청프로젝트선교회를 설립한 바 있다. 현재 해당 선교회는 'EMT(Encoded Missionary Team) 선교회'로 이름을 새롭게 바꿨다. 세계선교를 위한 콘텐츠 제작에 더욱 힘을 싣기 위함이다. '하나님의 메시지를 인코딩한다'는 핵심가치를 두고 헬라어, 히브리어, 영어, 태국어 등으로 찬양 및 성경교육 콘텐츠를 제작·지원하고 있다.  

초고령화로 일손 부족 日, 공무원 정년 연장추진관련 이미지 입니다.

초고령화로 일손 부족 日, 공무원 정년 연장추진

초고령화로 인한 만성적인 일손 부족에 시달리는 일본이 공무원 정년 연장 법안을 추진한다. 현재 일본의 공무원 정년은 60세. 이것을 5년 연장하여 65세로 하고 60세 이상 공무원의 급여를 60세 이전의 70% 수준으로 낮춘다. 일본 정부는 공무원 법 개정안을 연내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초고령화로 인한 만성적인 일손 부족에 시달리는 일본이 공무원 정년 연장 법안을 추진한다. 일본에 이어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는 한국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사진=연합뉴스)   日 정년 개정안, 7년 뒤 韓 모습? 개정된 법안이 일본 국회를 통과하면 공무원의 정년은 단계적으로 늘어난다. 2021년 4월부터 61세로, 이후 2년에 1년씩 연장돼 2029년에는 65세가 된다. 또 60세 이상 공무원의 급여는 종전보다 30%가량 삭감할 계획이다. 정년 연장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막기 위한 것이다. 30%급여 삭감은 60세 이상 직원을 고용하는 민간 기업의 급여 수준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한 것이다. 60세에 도달하면 원칙적으로 관리직에서 물러나는 '관리감독직 근무상한 연령제'도 함께 도입된다. 다만 전문성이 높아 후임자를 구하기 어려운 경우에 한해 예외를 두기로 했다. 60세 이상 직원들은 각자의 상황과 건강에 따라 단축, 유연 근무 등 다양한 방식의 근무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러한 공무원 정년 연장 계획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올해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전세대형(全世代型) 사회보장' 계획의 일환이다. 이는 인구 구조 변화에 따라 생겨날 수 있는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고, 모든 세대가 고르게 사회보장 혜택을 받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공무원 정년 연장에 발 맞춰 고용 제도와 사회보장 제도도 함께 재검토한다. 이에 따라 현행 65세였던 연속고용 연령을 70세로 늘리고, 연슴 수급 역시 선택에 따라 70세 이후로 미룰 수 있는 방안도 추진한다. 일본 정부가 60세 이후 임금 수준을 '이전의 70%'로 명기한 것은 민간 기업에도 영향을 줄 전망이다. 닛케이에 따르면 '퇴직 후 재고용'이 일반적인 대기업들의 경우, 25.8%가 정년 후 재고용된 직원들에게 이전 임금의 60% 미만을 주고 있다. 정부의 이런 시책에 따라 민간 기업이 함께 정년 연장에 보조를 맞춰주길 기대하고 있다. 일본의 이러한 변화는 한국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미 지난해 정부가 일본식 모델을 참고해 공무원 정년 연장을 검토하고 있다는 뉴스가 전해진 바 있다. 일본은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28%를 차지하는 '초고령사회'다. 한국은 지난해 고령 인구가 711만 5,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14.2%를 차지해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2026년엔 일본의 뒤를 이어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전망이다. 유엔은 고령 인구 비율이 7%를 넘으면 '고령화사회', 14%를 넘으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하고 있다.

글로벌선교방송단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선교방송교회 | 방송요원 공개모집

크리스천의 선한 사역을 찾아 GOODTV와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주간종합신문 위클리굿뉴스를 통해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밝힐
GOODTV 방송요원을 초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