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아이콘입니다

추천클립영상

시청안내타이틀입니다
다번역성경찬송배너
미디어선교천사배너

데일리굿뉴스

"당신에게 말씀이 심어진다"…성경낭독의 놀라운 '힘'

세계적인 설교자로 알려진 제프리 아서스 교수(미국 고든콘웰신학교 설교학)가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설교자의 멘토'로 불리는 그는 "말씀을 낭독하라"란 짧은 메시지를 통해 오늘날 말씀의 중요성을 다시금 일깨우게 했다.    ▲19일 오후 6시 30분 연세대100주년 기념관에서 제프리 아서스 교수 초청 심포지엄이 열렸다. ⓒ데일리굿뉴스 전인적 경험 가능한 '말씀 낭독'    "지난 사역 기간 동안 성경을 읽는 사람이 온 맘과 정성 다해 소리 내어 읽는 것이 얼마나 강력한지를 보아왔다. 가정, 직장, 교회에서 말씀 낭독을 생활화한다면 하나님의 놀라우신 능력을 체험하게 될 것이다."   19일 연세대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아서스 교수는 이 같이 '말씀 낭독'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바쁜 일상 속에 매일같이 말씀을 묵상하기란 여간 어려운 게 사실이다. 아서스 교수는 "그럴수록 더욱 말씀을 붙잡고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구해야 한다"며 많은 이들이 성경 읽기의 중요성을 알면서도 실천하지 않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런 상황에서 그가 내린 처방전은 '퍼블릭(public) 성경읽기'다. '퍼블릭 리딩'이란 공공의 장소에서 다중을 대상으로 한 성경낭독과 낭독된 내용을 듣는 것을 의미한다. 그는 성경을 낭독하고 듣는 행위가 공동체 속에서 필수적으로 행해지는 신앙생활이 되길 바랐다. 본래 역사 속에서도 성경 읽기는 개인적 행위뿐만 아니라 교회 공동체 차원에서 행해졌던 사실을 피력했다.       그는 "하나님의 백성들은 교회 공동체 안에서 성경 낭독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며 "이스라엘과 초대교회 역사가 이를 방증한다. 글을 읽을 줄 아는 사람이 적고 성경 필사본이 거의 존재하지 않았던 기원후 1세기에는 소리 내어 말씀을 읽는 것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선포하고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애초부터 성경은 크게 소리 내어 읽혀지도록 돼 있다는 게 그의 견해다. 그렇다면 말씀을 낭독하는 것이 주는 유익은 무엇일까. 그는 낭독되는 텍스트를 들을 때 훨씬 더 전인적인 경험이 가능하며 공동체성이 강해진다고 강조했다.   아서스 교수는 "낭독자가 텍스트를 읽는 것을 듣고 보는 것은, 홀로 말씀을 조용히 읽는 것과는 다른 차원의 경험을 선사한다"며 "활자로써의 성경을 대하는 게 아닌 말로 전해지는 메시지에는 보다 강력한 힘이 있다. 여러 감각들을 느낄 수 있고 개인적인 분석을 넘어 많은 사람들과 공유가 가능해져 공통체성이 더해진다"고 말했다.   그러나 어느 조사결과에 따르면, 성도들은 성경낭독과 낭독된 내용을 듣는 것 자체를 지루하게 여기는 경향이 많았다. 이에 대해 아서스 교수는 팀을 꾸려 진행해보거나 목회 스태프 등 리더들과 함께 성경읽기를 시작해볼 것을 제안했다. 그는 "과거에 연기나 공개 연설 경험이 있는 다섯 명을 초청해 낭독팀을 시작한 적이 있다. 성경읽기의 비전을 제시하고 서로를 코칭하는 데 시간을 할애했는데, 이는 공개적인 성경낭독에 헌신하는 분위기를 형성했다"며 "만일 성경읽기 시간이 판에 박힌 듯 지루하다면 새로운 문화를 형성해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한국교회가 계승해야 할 3·1운동 100주년의 교훈관련 이미지 입니다.

한국교회가 계승해야 할 3·1운동 100주년의 교훈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해다. 그동안 GOODTV는 종파를 초월한 연합운동으로 민족 독립의 불을 지폈던 3·1운동의 의미를 조명해왔다. 아울러 삼일절 100주년을 앞두고 각 교계 전문가들을 초청해 한국교회가 우리사회와 더불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나아가야 할 구체적인 길을 모색하는 특별대담을 가졌다.    ▲GOODTV가 기획한 ‘3·1절 100주년 특별대담’ 방송은 오는 26일 GOODTV를 통해 첫 방송된다. ⓒ데일리굿뉴스  100년 전 한국교회 통해 진단하는 오늘날 한국교회   GOODTV가 기획한 ‘3·1절 100주년 특별대담’에는 박종화 목사(평화와통일을위한연대 이사장), 정주채 목사(바른교회아카데미 이사장), 윤경로 박사(한국기독교3·1운동100주년위원회 위원장)가 한 자리에 모였다.   지난 18일 GOODTV 사옥에서 진행된 대담에서 교계의 원로들인 3인의 패널들은 100년 전 3·1운동에 앞장선 기독 선진들의 숭고한 신앙정신을 통해 오늘날 한국교회가 본받아야 할 교훈들을 제시했다.   박종화 목사는 “일제 강점기 시절 한국교회는 나라와 민족을 빼앗긴 서러움을 위로해주는 문화, 이른바 영혼구원운동의 자세를 보였다. 하나님 나라가 임하게 한 것”이라며 “그러나 100년을 지나온 지금, 한국교회는 하나님 나라 따로 교회 따로 즉 ‘따로따로’가 됐다. 심기일전해 처음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주채 목사는 오늘날 한국교회가 일명 ‘닫힌 교회’로 향하고 있음을 꼬집으며 “하나님 나라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필요하다. 100년 전 약 2% 정도의 기독인들은 소수였음에도 불구하고 깨어 기도하고 성경공부하면서 다른사람을 위해 희생하는 ‘십자가 종교’정신을 보였다”고 전했다. 100년 전 정의와 평화, 연합을 위해 올곧게 저항한 신앙 선배들의 숭고정신을 한국교회가 본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윤경로 박사는 “이념이나 좌우를 가리지 않고 범종교적으로 100년의 역사를 돌아보고, 앞으로의 100년을 전망하길 기대한다”면서 “한국교회가 기독교적 사랑으로 역사적 과거를 돌아보고 역사 문제를 통 크게 바라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출연 패널들은 "한국교회가 이처럼 복음에 근거한 정신을 계승해 70년 세월 속에 자리한 민족분단의 아픔을 이겨내고, 복음 통일을 이룰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3·1절 100주년 특별대담’ 편은 오는 26일 저녁 7시 40분, 3월 1일 오전 11시, 3월 2일 오후 5시 30분 GOODTV를 통해 방송된다.  

글로벌선교방송단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선교방송교회 | 방송요원 공개모집

크리스천의 선한 사역을 찾아 GOODTV와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주간종합신문 위클리굿뉴스를 통해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밝힐
GOODTV 방송요원을 초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