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쉼터, 사랑의 채널 GOODTV 입니다.
유튜브아이콘입니다

추천클립영상

채용공고
시청안내타이틀입니다
기도원정대
이스라엘 성지순례
콜피아
다번역성경찬송배너
미디어선교천사배너

데일리굿뉴스

BTS 콘서트로 본 사우디 개혁 변화관련 이미지 입니다.

BTS 콘서트로 본 사우디 개혁 변화

방탄소년단의 노래가 흐르자 아바야(목부터 발목까지 가리는 검은색 긴 통옷)를 입고 얼굴에 니캅, 히잡, 차도르를 두른 여성 관객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춤을 췄다. 아미밤(방탄소년단 공식 응원봉)을 흔들며 한국어 가사로 '떼창'을 하기도 했다.    ▲사우디 킹파드 인터네셔널 스타디움 무대에 선 방탄소년단. 공연 당일 3만여 명의 아랍 팬들이 모였다.(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 11일(현지시간) 오후 7시 30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린 방탄소년단(BTS)의 월드투어 '러브 유어 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콘서트를 본 아랍 팬들은 이같이 반응했다.   BTS는 이번 사우디 공연으로 해외 가수로서는 최초로 리야드 스타디움(야외 공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는 기록을 세웠다. 춤과 음악이 금기시된 나라에서 BTS의 공연이 성사될 수 있었던 것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의 직접적인 초청이 있었기 때문이다.   공연 전날인 10일에는 리야드 시내 랜드마크 타워들은 BTS를 상징하는 보랏빛으로 물들어 눈길을 끌었다. 이슬람 수니파의 종주국으로 엄격한 종교적 율법을 적용하고 체득된 보수적인 관습을 지켜온 사우디 정부가 이 같은 행보를 보이는 것은 과감한 조치로 볼 수 있다.   불과 2년여 전까지만 해도 사우디에서는 공공장소 등 사람들이 보는 곳에서 춤을 추는 것을 금기하고, 남녀 관객이 한 공간에서 관람하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    ▲방탄소년단 공연에서 아바야를 입은 현지 팬들이 공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비전 2030 제시로 파격 개혁 행보   사우디 경제개혁을 지휘하는 31세 빈 살만 왕세자는 "오락 선택의 결여가 도시에서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투자자들과 외국 인력을 가로막아왔다"고 지적하며, 개방적인 정책을 잇달아 내놓았다.   지난해에는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과 여성의 운전을 허용했다. 35년 만에 상업 영화관을 재개관하기도 했다. 올해 3월부터는 외국인 방문객을 늘려 관광산업을 활성화하려는 목적으로 비자발급 요건을 완화했다. 지난 9월 28일부터는 세계 49개국 국민을 대상으로 온라인 관광비자 신청을 받고 있다.   BTS 공연 나흘 전부터는 외국인 남녀가 조건 없이 호텔에 투숙할 수 있도록 조건을 완화하고, 사우디 여성도 남성 보호자 없이 혼자 숙박업소에 투숙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에는 외국인이라도 부부를 증명하는 서류를 내야 호텔에서 한 방을 쓸 수 있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부총리 겸 국방부 장관. 왕위 계승 서열 1위 왕세자이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이 같은 개혁 행보는 2017년 부총리에 오른 빈 살만 왕세자가 '비전 2030'을 제시하면서부터 본격화됐다. 비전2030은 탈석유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중장기 경제발전 전략이다. 국내총생산(GDP)에서 관광산업의 비중을 현재 3%에서 2030년까지 10%로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다.   개혁안에는 관광산업 활성화 방안 중 하나로 엔터테인먼트 사업 비전이 들어있다. 세계 유명 스타들의 공연을 유치해 전 세계에 개방적 이미지를 심겠다는 전략이다. 즉 엔터테인먼트 사업 성장으로 외국인 투자를 유도하고, 경제 개혁을 이루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사우디 정부는 음악이 사람을 문란하게 만든다는 종교 보수세력의 반대에도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장려하고 있다. 시민의 오락 선택권을 확대하기 위한 전담 기구 GEA를 신설했고, 아랍이나 해외의 유명 가수의 공연을 유치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영국 BBC는 사우디가 이같은 경제·사회적인 개혁을 시작한 배경에 대해 오랜 기간 석유에 의존해온 사우디가 전 세계 유가 불안정성에 타격을 입으며 새로운 경제 개발 동력을 찾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방탈출 게임 하고나니 성경공부가 저절로관련 이미지 입니다.

방탈출 게임 하고나니 성경공부가 저절로

주일학교가 사라지는 교회가 늘면서 다음세대 목회를 고민하는 교회가 많다. 이런 가운데 성경문제를 풀어야 방을 탈출할 수 있는 게임을 통해 복음을 전하는 교회가 있다.    ▲방탈출게임을 체험하고 있는 학생들ⓒ데일리굿뉴스 월드사랑교회는 2016년부터 '방탈출 게임'을 통해 학생들을 전도하고, 말씀을 가르친다. 최근 학생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방탈출 카페'에서 영감을 얻은 것.   학생들은 방탈출을 하기에 앞서 한 자리에 모여 말씀을 듣는다. 곧 방 탈출의 힌트가 된다. 웅장한 카운트 소리와 함께 방을 탈출하기 위한 게임이 시작된다. 예수님의 탄생부터 재림까지의 말씀을 가지고 만든 10가지의 미션을 풀어야 한다. 모든 문제를 풀어 퍼즐을 완성해야만 방을 탈출할 수 있다. 학생들은 증강현실 앱을 이용하는가 하면 머리를 맞대 수학문제를 함께 푼다. 영접기도문을 무전기에 대고 외치면 힌트를 얻을 수 있다. 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말씀을 배우고 기억한다.   ▲월드사랑교회 박요엘 전도사가 성경 방탈출 '바이블키월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데일리굿뉴스 방탈출 게임은 '어떻게 하면 청소년들을 전도할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에서 시작했다. 노방전도를 하며 10년 넘게 학생들과 얘기한 결과 해답은 성경을 접목한 '놀이'에 있었다.   월드사랑교회 박요엘 전도사는 "아이들을 만나면 항상 아이들이 '교회는 재미없다, 시시하다, 지루하다'라고 말해서 마음이 아팠다"며 "아이들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것을 찾아보자는 마음으로 방탈출 게임을 도입하게 됐다"고 말한다.   아무리 전도해도 반응이 없던 학생들은 방탈출 게임 소식을 듣고 교회에 직접 찾아오기 시작했다. 방탈출 게임을 체험한 학생들이 또 다른 친구를 전도했다. 15명이었던 교회 학생들이 40명으로 늘어났다. 설교 말씀을 쉽게 기억하는 학생도 많아졌다.   ▲(좌) 민하영 학생(10) (우) 이진아 학생(12)이 바이블키월드 체험 후기를 말하고 있다.ⓒ데일리굿뉴스 월드사랑교회 주일학생인 민하영 어린이(10)는 "설교를 들을 때는 말씀이 어려웠는데 방탈출로 배우니 말씀이 잘 이해된다"고 말한다. 이진아 어린이(12)도 "교회에 다니지 않았는데 방탈출 게임을 한다고 해서 교회에 처음 오게 됐다"고 고백했다.     바이블 키월드는 앞으로 미국과 유럽에서 열리는 성경학교에도 도입될 예정이다. 박요엘 전도사는 "성경을 접목한 방탈출 게임이 새로운 기독교 교육의 대안이 되길 바란다"며  "이러한 시도가 다른 교회에도 도전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글로벌선교방송단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선교방송교회 | 방송요원 공개모집

크리스천의 선한 사역을 찾아 GOODTV와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주간종합신문 위클리굿뉴스를 통해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밝힐
GOODTV 방송요원을 초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