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쉼터, 사랑의 채널 GOODTV 입니다.
유튜브아이콘입니다

추천클립영상

시청안내타이틀입니다
기도원정대
이스라엘 성지순례
다번역성경찬송배너
미디어선교천사배너

데일리굿뉴스

최대 대학생선교단체 CCC 한기총 탈퇴…

최대 대학생선교단체 CCC 한기총 탈퇴…"전광훈 목사 영향?"

 ▲얼마 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촉구 중인 전광훈 목사.ⓒ데일리굿뉴스 한국 최대의 대학생선교단체 한국대학생선교회(CCC, 대표 박성민 목사)가 19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에 탈퇴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CCC는 그동안 한기총 회원단체에 속해 있었지만 활동은 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번에 공식적으로 탈퇴 선언을 한 데는 최근 전광훈 목사 막말 파문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CCC 관계자는 "한기총은 정치적 논란에 휩싸였고, 세상이 한국 교회를 걱정할 만큼 교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며 "한기총이 특정 정치적 입장에 편향돼 있다 보니 한국 교회로부터 외면을 당하고 있다"고 탈퇴 배경을 밝혔다.   탈퇴서를 제출하면서 CCC는 앞서 한기총이 성명서를 통해 '한경직 목사와 김준곤 목사(한국CCC 설립자)가 한기총 설립을 주도했다'는 주장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들 단체는 "김준곤 목사는 한기총 설립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한 바 없다"며 "앞으로 김준곤 목사를 언급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1958년 대학생 선교를 통한 민족복음화운동을 표방하며 설립한 CCC는 그간 30만명 회원을 배출했다. 현재 1만5천여명의 대학생이 CCC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 등이 속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는 지난 11일 정기실행위원회를 열어 한기총에 대한 행정보류를 결의한 바 있다. 행정보류는 탈퇴 이전 단계 조치지만 사실상 한기총 이탈로 해석된다. 기하성에 이어 CCC마저 한기총 이탈 행렬에 오르면서 "한기총에는 사실상 군소 교단만이 남게 돼 교회 연합체로서 영향력이 급속히 줄었다"는 말들이 나오는 이유다. 18일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교계 원로들은 "한기총은 기독교의 대표성을 상실한 지 오래"라며 "현재 기하성이 행정보류를 하게 되면서 군소교단만 남았다. 한기총 내부에서도 전 목사의 언행을 심각하게 비판하고 있으니, 이 사태는 전 목사 개인의 일탈로 봐야한다"고 말했다.    

[칼럼] 물, 그 기막힌 설계관련 이미지 입니다.

[칼럼] 물, 그 기막힌 설계

 ▲이학박사(물리학)·밝은빛명광교회 교육목사 ⓒ데일리굿뉴스 물은 어디서나 있을 수 있다. 공중에 떠 있기도 하고, 지면을 덮고 있기도 하다. 아니면 지하에 묻혀 있기도 한다. 모양도 액체 상태이거나, 고체 상태는 물론 기체 상태로 존재하기도 한다. 한 곳에 멈춰 있을 줄도 알고 흘러내릴 줄도 아는가하면 하늘로 올라갈 줄도 안다. 공중에서는 수증기로 구름으로 공기의 흐름을 따라 자유자재로 하늘을 누빈다. 지하에서도 갑갑해 하지도 않고 조급해 하지도 않는다. 조용히 스며들기도 하고 용솟음치기도 한다. 지면에서는 실개천이 되기도 하고, 큰 강이 되기도 하고, 넓은 바다를 이루기도 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빙산의 모양으로 떠다니기도 하고 햇빛을 받아들여 수생식물이 물속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허용한다. 물은 1기압, 0℃에서 응고를 시작해 얼음이 되는데, 물이 얼면 그 부피가 늘어난다. 그것은 얼음 결정 속에서 물 분자가 수소결합에 의해 인규석형(鱗硅石型) 구조를 띄면서 물 분자 사이에 상당한 공간이 생기기 때문이다. 그래서 얼음은 물보다 가볍고, 물 위에 뜨게 되는 것이다. 이것은 창조주의 특별한 섭리요, 은혜이다. 만일 얼음이 물보다 무겁다면 얼음이 어는 그 순간 물 아래로 가라앉아 추운 지방의 모든 물은 다 얼어 붙어버려 수생생물이 살아남을 수 없다. 그러나 그렇지 않기 때문에 얼음 아래의 물은 얼지 않아 수생생물을 보호할 수 있다. 또 물은 여러 가지 물질을 잘 녹여 포용하고 있다. 이것이 우리의 생명현상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생명체가 살아가는 기본질서를 제공해준다. 또 바닷물에는 소금과 같은 여러 가지 고체성분이 포함돼 있으므로 태양에너지에 의한 물의 증발이 심하게 일어나지 않는다. 만약 바다가 순수한 물로 되어 있고, 물이 소금과 같은 물질을 잘 녹이지 않는다면 물은 매우 격렬하게 증발돼 지구는 이미 사막이 돼 버린 지 오랠 것이다. 또한 물은 100˚C에서 끓어 수증기가 된다. 보통 물질의 끓는점은 분자량이 커지면 증가한다. 그런데 물은 비슷한 구조를 가진 다른 화합물보다 끓는점이 높다. 만약 물이 분자량이 비슷한 다른 화합물과 거의 비슷한 끓는점을 가진다면, 물은 상온에서 기화하게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지구상의 모든 물은 다 증발돼 버릴 것이다. 여름에 물 한 잔을 마시면서 우리는 갈증을 시원하게 해결하고는 “어! 물맛 좋다”라고 말한다. 이런 물맛은 물속에 녹아 있는 광물의 성분에 따라 결정된다. 칼슘·칼륨·규산 등이 들어 있으면 물맛이 좋고, 마그네슘·황산·이온·염소 등이 녹아 있으면 물맛이 나쁘다. 물의 어는 점, 끓는 점, 용해능력, 물 맛 등의 특성에서 우리는 물이 스스로 자연적인 방법으로 존재하게 됐다고 볼 수는 없게 된다. 물이 누군가의 설계에 의해 존재하게 된 것을 인정하는 것은 당연한 결론이다. 이것이 물리학적 결론인 동시에 창세기 1장 1절의 선언이다. 우리는 70년 평생에 약 60톤의 물을 마시고 약 40톤을 배설하고 12톤의 땀을 흘리며, 그 나머지는 다른 방법으로 배출한다. 물이 우리에게 이렇게 소중한 것이기에 노아 당시 하나님께서는 물로 세상을 심판하신 것 같다(‘백과사전’과 박택규의 ‘생명의 신비’).  

글로벌선교방송단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선교방송교회 | 방송요원 공개모집

크리스천의 선한 사역을 찾아 GOODTV와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주간종합신문 위클리굿뉴스를 통해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밝힐
GOODTV 방송요원을 초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