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쉼터, 사랑의 채널 GOODTV 입니다.
유튜브아이콘입니다

추천클립영상

글로벌선교방송단
시청안내타이틀입니다
갓메이드
이스라엘 성지순례
다번역성경찬송배너
미디어선교천사배너

데일리굿뉴스

문대통령

문대통령 "국가, 모든 희생과 헌신에 반드시 보답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모든 희생과 헌신에 국가는 반드시 보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 현충광장에서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추념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에 대한 보훈은 정부의 가장 중요한 정책과제 중 하나"라며 "보훈이야말로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책임일 뿐 아니라 국가를 위해 생명까지 바칠 수 있는 애국심의 원천"이라고 규정했다. 문 대통령은 "독립과 호국이 오늘 우리가 누리는 대한민국의 뿌리"라며 "나라를 지켜낸 긍지가 민주주의로 부활했고, 가족과 이웃을 위해 희생한 수많은 의인을 낳았다"고 언급했다. 독립 호국 민주 영령들의 희생과 헌신이 새로운 시대정신과 역사를 만들었고, 현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양보와 타협, 상생과 협력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독립 호국 민주의 역사를 일군 애국 영령들에 존경을 표하고 이들에 대한 국가의 보답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생활조정 수당과 참전명예 수당을 지속적으로 인상해 국가유공자와 유가 족들의 명예로운 삶을 지원하고, 의료지원도 한층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 국립대전현충원에 4만9천기 규모의 봉안당을 건립하고 있다고 소개한 데 이어 "내년에는 전국 35만기의 안장 능력을 44만기까지 확충하고, 2025년에는 54만기 규모로 늘려 예우를 다해 국가유공자를 모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여야 지도부, 현충일 추념식 나란히 참석관련 이미지 입니다.

여야 지도부, 현충일 추념식 나란히 참석

▲여야 지도부가 6일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나란히 참석해 애국선열과 호국 영령의 넋을 기린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여야 지도부가 6일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나란히 참석해 애국선열과 호국 영령의 넋을 기린다. 이날 오전 국립 대전현충원에서 열리는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참석한다. 특히 전날 통합당의 불참 속 21대 국회가 개원한 데다 국회의 상임위원장 선출 시한을 이틀 앞둔 시점이어서 여야 지도부가 물밑 접촉을 통해 교착 상태인 원구성 협상의 물꼬를 틀지 주목된다. 이번 추념식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예년보다 참석 인원을 대폭 축소해 300여명만 초청했다.

글로벌선교방송단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선교방송교회 | 방송요원 공개모집

크리스천의 선한 사역을 찾아 GOODTV와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주간종합신문 위클리굿뉴스를 통해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밝힐
GOODTV 방송요원을 초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