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쉼터, 사랑의 채널 GOODTV 입니다.
유튜브아이콘입니다

추천클립영상

다번역성경찬송 다운로드
시청안내타이틀입니다
한맥
이스라엘 성지순례
다번역성경찬송배너
미디어선교천사배너

데일리굿뉴스

'위드코로나' 초안 나왔다…교회는 어떻게?관련 이미지 입니다.

'위드코로나' 초안 나왔다…교회는 어떻게?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 비대면 주일 예배 모습.(사진출처=연합뉴스) 다음달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체계가 '위드(with)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로 전환되는 가운데,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 계획 초안'을 공개했다.   종교시설을 비롯해 기업 행사, 학교 등 사회 전 영역에 걸쳐 방역지침이 완화된다.   25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발표한 초안에 따르면, 정부는 다음달 1일 방역체계 전환에 따라 방역 수칙을 세 차례에 걸쳐 점진적으로 완화해간다.   현행 거리 두기 방침상 종교시설은 3단계 지역에서는 수용 인원의 30%까지, 4단계 지역에서는 20%까지만 모임이 가능하다.  하지만 다음달부터는 정규예배 때 정원의 50%까지 참석할 수 있게 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만 모일 경우 지역에 관계없이 인원 제한이 전면 해제된다.  큰소리로 찬송을 부르거나 실내에서 취식을 하는 등의 행위는 2차 혹은 3차 개편 단계부터 점진적으로 허용될 예정이다.  다중이용시설에 적용됐던 운영시간 제한 규제는 대폭 완화된다.  유흥시설과 콜라텍, 무도장은 다음달부터 밤 12시까지 문을 열 수 있고 이를 제외한 식당, 카페 등 모든 다중시설은 운영시간 제한이 완전히 풀리면서 24시간 문을 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다만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목욕탕, 헬스장 등을 이용할 때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증명서나 PCR(유전자증폭검사) 음성확인서를 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 감염 취약시설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의료기관 입원 시와 요양시설 면회, 경로당·노인복지관 이용 시에도 접종증명서나 음성확인서를 제출하게 할 방침이다.  운영시간 규제를 완화하는 대신 감염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부 고위험 시설에 대해 접종 완료자와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만 출입을 허용하는 '백신 패스'를 도입하는 것이다.  단 다음달부터 사적모임 규모가 백신 접종 여부에 관계없이 '10명'까지로 제한되면서 식당, 카페를 비롯해 노래연습장 등 다중시설을 10명이 넘는 인원이 이용할 수는 없다.  이에 더해 식당과 카페의 경우에는 미접종자나 접종 미완료자의 이용 인원이 최대 4명 정도로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사적모임 제한 인원을 10명까지로 늘리되, 식당과 카페에서는 미접종자 제한을 계속 두겠다는 것.  중수본은 '백신 패스' 도입의 목적에 대해 "접종완료자의 일상회복을 지원하고 미접종자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오는 27일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논의,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등을 거쳐 최종 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마지막 거리두기 시행 첫 주일…

마지막 거리두기 시행 첫 주일…"방역 더욱 철저히"

 ▲24일 여의도순복음교회 주일예배 현장 모습.(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마지막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첫 주일, 교회들은 제한 조치가 일부 완화됐음에도 이전과 같은 방역 수준을 이어갔다.  24일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에는 1부 예배가 시작하는 오전 7시께부터 마스크를 낀 성도들이 속속 입장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은 최대 1만 2천명이 참석할 수 있다. 이날 교회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성도 2,400명을 수용했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방역 지침에 따른 것이다.  방역당국은 지난 15일 마지막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조정안에 따르면 4단계의 경우 기존에는 99명 내에서 수용인원 10%까지 참석이 가능했으나 99명 상한이 해제됐다. 접종 완료자로만 구성했을 시 수용인원의 20%까지 모일 수 있다.  3단계에서는 전체 수용인원 20%, 접종 완료자만 모인다면 30%까지 예배 참석이 가능해졌다. 교회 관계자는 "백신 접종 완료자들만 참석할 경우 수용 인원의 20%까지 참석 가능하다는 정부 조치에 따른 것"이라며 "이렇게 모여서 예배드린 건 15주 만이다"라고 설명했다. 현장 예배에 참석한 성도들을 1m씩 띄어 앉으며 거리 두기를 준수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예배드렸다.  교회 측은 "모든 성도는 발열 검사와 손 소독을 거친 뒤 예배를 드렸다"며 "제한 조치가 완화됐지만, 교회 방역 절차는 변함없이 철저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위임 목사는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지금 시급한 것은 예배의 회복"이라며 "지금부터 순복음 영성의 기본으로 돌아가 기도 성령 전도운동의 활성화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또 "어려운 이웃을 품는 사랑의 봉사도 활발히 전개해나갈 계획"이라며 "절대긍정의 믿을을 가지고 신앙을 회복하는 데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글로벌선교방송단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선교방송교회 | 방송요원 공개모집

크리스천의 선한 사역을 찾아 GOODTV와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주간종합신문 위클리굿뉴스를 통해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밝힐
GOODTV 방송요원을 초빙합니다.